'너울'은  '큰 물결'을 뜻하는 순우리말로, 월간 <문화·관광 너울>을 통해 문화·관광의 힘을 커다란 물결에 실어 세상 곳곳에 전달하려고 합니다. 표지

'너울'은 '큰 물결'을 뜻하는 순우리말로, 월간 <문화·관광 너울>을 통해 문화·관광의 힘을 커다란 물결에 실어 세상 곳곳에 전달하려고 합니다.

편집위원 :
 
류정아(위원장), 김 현, 이윤경, 김윤영, 박상곤, 우주희, 윤 주
책임편집 : 
경영관리팀 김봄뫼
Tel : 02-2669-9828 / city@kcti.re.kr
지난호 보기
지난호 전체보기

vol 111호 2001.09

이아침에
- 엽기를 감싸안는 문화 / 홍성태
목소리
한국문화콘텐츠진흥원장 서병문
- 문화산업 육성에 기업 마인드 불어넣겠다 / 김창호
집중조명
- 지자체 드라마세트 유치 왜 뜨거운가 / 홍성일
도시연구
- 평창의 휴양도시 이미지 전략 / 권혁승
특별기획
문화도시를 만드는 힘을 찾아서 / 39
- 문화의식이 키워낸 천년왕도 베이징, 그 자리에 그대로 있는 무서운 기록들 / 박승현
화제현장
- 체험 이벤트가 관람객 몰고 왔다. 도자기엑스포 / 조형기
리포트
- 21세기형 부천 문화벨트 미리 가보자 / 신재구
나의제안
- 문화월드컵 우리의 칼로 내세우자 / 김복희